먹기2014. 4. 3. 22:38

수요미식모임 without 신.

 

 

김말이 떡볶이국물은

가리비 성게알 튀김

맛있음

 

 

 

 

크림 고로케. 튀김 정도와 크림치즈와의 궁합이 훌륭함.

 

 

 

채끝 타다키.

아... 침고인다.

드셔보셈.

아 근데 양파가 조금......

 

 

 

 

초밥. 기대(치가 좀 낮긴 했지만) 이상임.

 

 

 

이름이 뭐더라...... 참치 + 마 + 아보카도.

에피타이저스러운데, 뒤늦게 시켰지만, 참 맛있었음. 오늘의 베스트.

 

 

 

 

마무리는 우동으로.

저 오뎅은 참 맛있었는데. 한펜. 이었나?.

면의 익힘 정도도 좋았지만,

국물이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짜서 먹기가 힘들 정도였음. 아쉬움.  오늘의 유일한 아쉬운점.

 

 

 

 

도산공원.

구석에 박혀있어서 입구를 찾기 살짝 어려움.

주차 어려움. (뭐 발렛 하면 됨)

(평일 저녁에도) 예약 필요. 5테이블 정도?

 

합격. 또 가야겠음.

 

Posted by 모처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2014. 1. 30. 00:45

 

 

 

 

20131123-20131201  Austria - Deutschland.

빈에서 취리히까지 렌터카로 여행......... 해외에서 렌트해보긴 처음.

 

여행의 주 목적? 은 자동차박물관으로...... BMW, 포르쉐, 벤츠 3사의 박물관을 돌아보기로 함.......

 

 

 

 

 

 

 

마티나 라운지가 음식이 맛있단 말을 어디서 보고 이번엔 마티나로 가봤는데

코딱지만하고 뭐 그닥. 허브라운지가 낫다.

 

 

 

 

 

 

복닥복닥 이코노미.......

다른 대륙으로 갈 땐 이제 이코노미는 그닥. 힘들다.

이병헌은 대략 국제적으로도 뜬것 같음.

 

 

 

 

Wien. 호텔 앞에서.

 

 

 

 

 

 

U반이었나 S반이었나... 뭐든 지하철.

 

 

빈 시청앞 크리스마스마켓에 감.

 

 

 

시청은 RATHAUS라고 쓴다.

 

 

대략 이런 분위기. 복닥복닥복닥복닥.

 

 

 

 

 

 

 

 

김여사 actually is everywhere?.

 

 

레스토랑 까페 란츠만?

에서 밥먹음.

 

 

 

콜라는 진리다

 

 

 

 

크림 스피나치.

부쳐스컷의 그것이 생각나서 시켰는데

말그대로 스피나치 크림이 나옴...... 짜고 짬. 감자도 짬.

 

 

 

슈니첼....도 짬.

 

 

 

소시지도 짬.

빵은 맛있는데...

 

 

 

분위기는 이러함

 

 

 

다시 전철

 

 

 

전철역.

개찰구 이런거 없음.

난간 위에 달린 기계가 티켓 validation 하는거.

 

 

 

밴딩머신. 카드도 먹는다.

 

 

 

호텔. 인터컨 치고 쌈. 위치는 좋은데 조금 낡은느낌.

 

 

 

 

 

 

 

 

 

 

 

 

 

 

 

 

 

복도샷

 

 

 

 

 

 

 

 

저게 전철역임

 

 

 

 

렌터카 찾으러 가는길. 10분쯤 걸었으려나

 

 

 

난 저런 빨강도 좋음

 

 

 

길거리에 체중계가....

 

 

 

길건너에 목적지가 보임

허츠

 

 

 

 

 

시트로엥 C4. 독일차가 아닌게 아쉬웠으나... 이런 기회에 프랑스차(PSA 차) 한번 타보는거지 뭐

 

 

 

골프정도 크기

 

 

 

벨베데레. 개구리주차 함. 개구리주차 허용지역임.

 

 

 

 

위 벨베데레 만 갔음

 

 

 

 

이건 왜 돌아감?

 

 


벽엔 조각모양 그림이............

 

 

 

벽난로 자리에 왠 표범이... 심지어 움직임.

 

 

 

여기도 크리스마스 마켓

 

 

 

 

 

 

 

 

 

메리고라운드

 

 

신이 싫어하는 지게차도 있다

 

 

 

 

마켓.

 

 

 

 

 

비와서 그런지 우중충

 

 

 

컬러로 해도 여전히 우중충

 

 

 

 

 

 

뮤지엄 훈데르트바서?

쿤스트하우스?

이거 맨날 헷갈림 -_-

 

 

 

 

 

 

근데 별로 내 취향은 아님

 

 

 

빨간 알파로메오 147

 

 

 

또 C4. 이거 좀 이상함.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가의 폭립. 나름 유명한 데라고.

 

 

 

 

 

 

짜고 많다.

저 감자 샐러드 참 맛남.

 

 

 

 

 

아름답지만 푸르지는 않은 도나우강

 

 

 

저런 오솔길 사이로 도나우강 - 밥집.

 

 

 

밥집 이름.

대중교통 타고는 오기 힘든 곳인데 꾸역꾸역 많이들 잘 찾아오는듯

 

 

 

호텔 지하에 주차. 주차비 쩔어줌. 32유로....

 

 

 

 

베토벤프리츠 보러

 

 

 

또 돌아갔음

실내는 촬영금지.

전에 한가람미술관에 왔던 프리츠는 복제품 같기도

 

 

 

카페 뮤지엄 카페

카페 뮤지엄인가 뮤지엄 카페인가

뮤지엄겸 카페인건가 걍 뮤지엄 앞이라 뮤지엄 카페 인건가

안가봐서 모름

 

 

 

 

 

 

 

 

 

 

 

staatsoper를 향해

 

 

 

 

 

 

 

 

저 호텔 리암니슨 나오는 영화에 나왔던거가틈

 

 

 

올란도다

 

 

 

차없는거리

 

 

 

근데 일욜이라 식당류 말곤 다 닫았음

 

쇼핑 실패

 

 

 

 

 

 

 

슈테판 거스기....

지붕에 저 모자이크가 포인트?

 

 

 

또 돌아갔어!

 

 

 

 

 

 

 

 

 

 

 

 

 

 

 

저녁먹으러 ㄱㄱ

 

 

 

차가움

 

 

 

 

양배추 파스타였나..... 짜고 많음.

 

 

 

 

슈니첼... 짜고 많음.

 

 

 

감자샐러드는 맛있(지만 짜다)

 

 

풀떼기도 짜!

 

 

 

 

오늘의 교훈 : german족이 사는 나라에서는 음식은 에피타이저를 포함해서 머릿수만큼만 시켜야한다

짜고 많아서 결국 많이 남겼음.

 

 

 

이제 마술피리 보러.....

 

 

 

가기전에 유명한 자허님을 영접할까 하였지만 줄이 길어서 fail.  결국 맞은편 스벅으로

 

 

 

 

오페라하우스 내부

 

 

 

화려화려

 

 

 

우리자리는 저 맨 앞에

 

 

 

 

 

 

 

 

 

 

 

완소 프롬프터님

물론 한글은 안나옵니다 일어는 나오던데

 

 

 

쉬는시간

 

 

 

샴페인 한잔 하고싶었다

 

 

 

  

 

 

 

효과

 

 

 

 

 

 

 

Posted by 모처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기/非인간2014. 1. 25. 23:33

 

 

 

 

 

 

 

 

 

 

 

 

 

 

 

눈이내려 근사한 리리팍 풍경.

 

제대로 레슨받게된것은, 올해 제일 잘한일 베스트3에 꼽을만큼 만족함.

 

 

Posted by 모처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