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1GTS2019. 7. 16. 12:29

올초부터 SUV 지름신이 도져서, 엑삼을 살까, 마칸을 살까, 카이엔? 앗싸리 시기상조 전기차를 살까. 하고 엔카며 매장을 뒤지고 다니다가

아내가 그럴거면 차라리 뚜따를 사라고(???)

그러고보니 슬기를 처분한지도 벌써 2년.... 오픈 에어링이 그립긴 했다.

당장 큰 차가 필요한 것도 아니고. 장거리를 뛰는 것도 아니고. 뚜따도 그럴싸한데 싶어

 

엔카에서 그럴싸한 매물을 하나 줏어옴.

981GTS는 마지막 자연흡기+6기통 박스터라 그런지 요즘 중고 시세가 터무니 없는 지경인데, 

718의 배기소리가 별로 이쁘지 않은걸 넘어 듣고있으면 머리가 아플 지경이라 

터무니없는 시세를 주고 981을 샀다.

외장은 Carmine Red. 1 원래 빨간색을 좋아하며 2 흰빨을 사기가 죽기보다 싫었고 3 agate grey + amber orange의 내장색이 바디색과 아주 잘 어울렸는데 이게 구매결정에 80% 정도는 차지했는데

웹상으로 볼때만 해도 이게 황토색이여 뭐여 어울리는지 어떤지 모르겠네 생각했으나 오갤에서 실물을 보는 순간 아 이건 사야겠다...

해서 시동한번 걸어보고 예약해둔 마이마부로 차를 옮겨서

유튜브에서 많이 본 분이랑 검수 진행.

2건의 보험이력이 있는데, 그것이 어디였는지를 추론해봄.

 

스트럿바가.... 전차주께서 아주 차를 얌전히 타시진 않았나봄.

 

아니대체 휠볼트 하나 어디감??????

휠볼트 말고 차에 큰 하자는 없음을 같이 확인함. 차 참 꼼꼼하게 잘 봐주심. 바로 계약 진행.

여기까지 결혼기념일날 진행함. 나란남자 간큰남자

 

리스차라 승계하는데 이틀정도 걸렸는데, 그 이틀이 참 길게 느껴지더라. 오랜만에 느껴본 두근거리는 기다림.

 

차 인수하던 날. 익숙하다면 익숙한(?)981이지만 내차라고 생각하니 또 어색한 그런 느낌. 

차 찾아서 내려오면서 판교 워크샵 들려서 휠볼트부터 하나 구매하고,

6년째 단골 주유소에서 첫 밥도 먹이고.

미리 사둔 코켄제 휠용 소켓으로 휠볼트 체결. 토크는 손토크 사진 왜이럼? 

새 볼트 올때까지 임시로 쓸 요랑으로 대충 조였다.

볼트가 찜찜해서 펠리칸파츠에 휠볼트 20개 주문함. 찜찜할땐 올갈이지 암 

언젠가부터 차 사면 호암미술관엘 가는게 코스처럼 되었다. 이번에도 아내와 함께 뚜따하고 호암미술관옆으로. 

해가 덜져서 그런지 별은 잘 안보임

덕평휴게소까지 가서 저녁을 떼우고 돌아왔다.  살살 다니니 마누라리미트 연비도 기대이상으로 좋음.

 

손봐야할 부분들을 파악해보면,

 

일단 틴팅. 너무 진한데다 번쩍거린다.

휠볼트는, 주문한게 오면 싹갈면 되겠고.

문짝을 활짝 열때 삐그덕 소리가 좀 난다.

디퓨저를 gt4/spyder 용을 달아놓은 관계로 후방 센서가 작동하지 않는다.

스포일러도 spyder용인데..... 순정대품?

탑이 약간 해졌다.

 

하고 싶은 작업들은

ACC

신형핸들

음......

 

 

 

 

 

 

Posted by 모처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