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1GTS2019. 7. 16. 13:30

작년 가을이었다. 에르메스 매장에서 petit h 라고... 짜투리 가죽 같은걸로 만든 소품을 판다고 하여 구경이나 갔다가

꽂혀서 질렀던 키링. 동행인들이 어디에 쓸거냐 묻길래 아직 안 쓸거야. 라고 했던 그 키링.

생각보다 빨리 사용하게 되었다.

 

대략 이렇게 생김. 저 귀가 포인트다. 

 

스벅에서 찍은 허세샷.

 

Posted by 모처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