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날2013. 8. 23. 17:12

우선 레파토리는 참 좋았음.

첫 곡은

운명 1악장 8 hands 버전.
좀 삑사리가 많이 나긴 했지만(-_-;) 그래도 좋았음.
편곡의 힘이랄까..... 수십번 수백번 들었던 곡이지만 확실히 다른 맛이 있다.

아는만큼 보인다(들린다)고,
1학년때 정기공연으로 연주도 했었고, 그 이후로도 여러 버전을 지겨울만치 들었던 곡이라 그런지
훨씬 이해도도 높고 느끼는 바도 많은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 임동민 리사이틀도 곡들을 받아놓긴 했지만 제대로 듣지는 못함... 망...


박종화씨의 슈베르트-리스트 편곡 마왕, 송어도 좋았는데,
마치 동네 건달(죄송합니다....)같은 아저씨가 나오더니 막 휘몰아침.
송어의 경우는 화려함이 좀 지나친 나머지 균형이 흐트러진 느낌이었지만 마왕은 딱 좋았음.

박종화씨 세션의 백미는 '한국 동요 편곡' 이었는데, '학교종'을 앞서 두곡과 비슷한 분위기로 연주하심.
리스트의 학교종 판타지 랄까. 일단 아는 노래가 나오니까 좋았고, 그걸 또 멋지게 편곡해서 더 좋았고.

오늘 공연중 가장 큰 박수가 나온것 같음.


신수정선생님 반주, 박흥우선생님 노래의 음악에, 송어, 청산에 살리라도 좋았음.
성악하는사람들은 독일어랑 이탈리아어도 잘해얄듯.
가사를 우선 숙지하고 이해하고 불러야 그 느낌이 청중에게 전달될테니.
그런의미에서 박흥우선생님은 참 좋았다.

인터미션 후에는 이전 젊은시절 정진우선생님께서 즐겨 연주하셨다는
차이코프스키의 '어느 위대한 예술가의 추억' 1악장. 피아노 삼중주.
그시절에 트리오를 구성해서 연주하신 '선구자' 셨다고...

그리고 마지막은 빌헬름텔 서곡, 피아노 4대에 손 16개 ㄷㄷㄷ

 

 

진행에 있어서는 살짝 불만이 남았는데

박은희씨가 중간중간 등장하셔서 인터뷰 등등을 진행함.
대부분의 연주자들이 정진우선생님의 제자뻘이다보니, 인터뷰도 정진우선생님에 대한 경험담, 느낌 등등을 얘기하는것이 됨.

근데 그게 한두번이면 그러려니 하겠는데 너무 연주자들 나올때마다 반복되고 이런자리에서 연주할 수 있다니 너무 감격스러워요 등등 아니 물론 오마쥬콘서트인건 알겠는데 청중의 대부분은 그 사람이 누군지도 모르고 그렇게 감흥이 없는데 좀 심했음.

물론 한국 음악사에 정말 큰 족적을 남기신 위대한 선생님이고 피아노의 보급에 큰 역할을 하셔서 전국의 어린이들이 다들 피아노학원 한번쯤 다니고 콩쿨도 나가고 집집마다 피아노가 들어앉아있게 된 원동력인건 알겠는데

그래도 너무 심했달까. 서울대학교 기악과 사은회자리에 잘못 들어온 것 같달까.
조금 오버하자면 무슨 종교집회에서 간증하는걸 보고있는 기분이었음.


좋은 연주였는데 그 부분이 살짝 아쉽다.

Posted by 모처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