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2014. 6. 17. 09:57



후쿠오카 공항.





일본 답잖게 나가사키행 버스가 10분도 넘게 연착함.




버스안 깨알같은 옷걸이. 일본 다운 디테일이다





나가사키!


숙소 가는중.




언덕이다

정의 리모와에서 빛이 나는듯?




이호칸

이거슨 여관인가 호텔인가




호텔인가?





짐 맡겨놓고 구경나감




분위기 맘에 든다




트램




일회 120엔, 하루 500엔.

심지어 숙소 로비에서 하루권 팜




점심 먹으러 갔으나




실패

동파육덮밥

ㅜㅜ


그래서 차이나타운으로....



1번.... 아니 1호선 타고 감

하루권 만세



뭐 찍나




차이나타운은 대략 이러함

수학여행 온 아가들이 바글바글했음




오오




사라우동




나가사키잠봉!




동파육찐빵 (셀프서비스)




오오오오




그리고 볶음밥




스프링롤(이었나)





커피숍이었던가?

큐슈엔 확실히 한글이 여기저기 많이 보임.

문장이 제법 유려하다




떼지마 뵤잉

글자의 山 변이 귀여워서 찍음



나가사키미술관을 향해




요로케 생겼.....는데


입장 불가.


오늘 여러번 물먹네










그래서 주변 구경이나 함.







부둣가러 가서




빈둥빈둥






아 좋다






오란다자카를 향해






옛날 집 구경

자원봉사자 같은 분들이 뛰어나와서 구경하라고.......



해서 구경함 ㅋㅋ




경치가....



70년대 같음.



















요런 색감이 잘 어울리는 풍경




까훼

히라가나로 쓰다니





오란다자카

무슨 일본의 이쁜 길 백선에 들었다던가....







아까 그 까훼






비온다더니... 비는 개뿔.




경사 20% ㄷㄷ







새우튀김같은 수염







동네 자전거방같은 느낌







하천인가 운하인가

따개비를 봐선 운하인가







사진은 참 그럴싸함



















그림책박물관

들어가진 않았음




동남아삘의 이상한 가게




카스테라 신사.

일본놈들 뭐라는거냐 ㅋㅋㅋㅋ




애 썼다




마라넬로




아까 그 운하




18은행

한국에도 여기저기 지점이 있었다고(정이말함)









트램







퇴근시간 되니까 좀 부산하다




이호칸 디너 코스

음식이 끝도 없이 나오는데

죽을거같았음




사시미




지리




계란찜





왜 샌드위치가 중간에 나오나





사라우동.

이쯤에서 정의를 상실했음

사라우동만 5인분은 될 판




그래도 동파육님은 옳다




결국 사라우동은 남김......




방에서 뻗어있다가,

창밖을 보니 왠 택시가 대기하고 있길래


혹시 이따 탈 택시가 저건가.... 했는데 맞음 ㅇㅇ





택시투어 출발





할아버지아저씨기사님










베스트드라이버




주머.




산길을 꼬불꼬불 한참 올라가서




전망대 도착함

팬더 부착 사이드미러에 정과 민이 꽂힘 ㅋㅋ 더듬이




세계3대야경이라는데

그정도인진 모르겠지만 어쨌든 좋음




아 이쁘다




30분 주셨는데

추워서 빨리 내려감







대절 비슷한건가




안녕히가세요

또 뵈면 좋겠네요







나가사키 끝


Posted by 모처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