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날2007.04.30 00:51





거친 바람 속에도 젖은 지붕 밑에도 홀로 내팽개쳐져 있지 않다는 게

지친 하루살이와 고된 살아남기가 행여 무의미한 일이 아니라는 게

언제나 나의 곁을 지켜주던 그대라는 놀라운 사람 때문이란 걸...












Posted by 모처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H

    이적 연애하나?
    가사들이 그냥..

    2007.04.30 01:0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