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1S'에 해당되는 글 9건

  1. 2010.05.21 화성. (1)
  2. 2009.11.06 수원성.
  3. 2009.11.01 2008 Europe #7
  4. 2009.01.16 필카들의 반란(?) (3)
  5. 2008.09.11 2008 Europe #5 : Dream. (1)
  6. 2008.05.20 GR1s
  7. 2007.12.07 밤. (1)
  8. 2007.12.07 후추
  9. 2007.10.09 whenever, (2)
보기/非인간2010.05.21 13:06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화성_GR1s_160vc_CuFic.


Posted by 모처럼
TAG GR1S
보기/非인간2009.11.06 00:18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산책중.
Posted by 모처럼
분류없음2009.11.01 14:02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왠지 20세기소년의 한장면이 떠올랐다.

@Paris


GR1s.
Posted by 모처럼
TAG GR1S
나날2009.01.16 23:36

GR1s.
본과4학년때 충동구매-_-하고
유럽갔을때 요긴하게 잘 써먹은 놈
인턴 시작하고 얼마 안되서
문득 셔터 소리가 이상함을 깨닫고... 살펴보니
셔터가 죽었다 -_-
하필이면 겔름뱅이 주인한테 걸려
6개월 이상 집구석에서 굴러다니다
환율이 뛰기 시작하던 지난 가을
홍콩까지 가서 지 몸값의 반을 수리비로 지불하고 셔터유닛을 통째로 갈고 왔다.
(게다가 난 아직 홍콩을 한번도 가보지 못했다-_-)
겨우겨우 제 정신이 되었는데, 이제는 또 까마득한 후배 GR digital에게 밀리는 상황. 오오 통제라-


G1.
지난 봄에, 그러니까, 그렇게 편할 수가 없었던 산업의학 인턴 할적에,
저 생긴것도 이쁘고 색감도 좋은놈을 다시 들여서 출사다니자! 라는 목표로
G1과 G28을 다시 들였으.............나,
이놈도 셔터가 문제다. 한 롤 찍으면 4분의 1 정도는 셔터가 안열린다.
덕분에 날려먹(었다고 혼자서 생각하는)은 '결정적 순간'만 몇 컷인가. ㅜㅜ
지금.산업의학보다 더 편한 안산 파견을 도는 중에
기필코 이놈을 고쳐놓으리라.하고 충무로에 위치한 한국에서 콘탁스 수리 제일 잘한다는 곳에다 맡길려고 
가방에서 꺼내놓으니.왠걸.또 잘 되는것이다.
그래서.수리는 됐고.출사나가자.하고 수원성에 나갔더니,역시나(-_-) 안된다.
언제 고치지? -_-


F3.
올 여름쯤 영건이를 통해 상태 좋은놈을 구했다.
외관도 깨끗하고, 일루미네이터도 들어왔던것 같.....고(잘 모르겠다)
아무튼 만족스러워서 얼마전엔 니코르 50mm F1.2를 내치고 ZF 플라나 50mm를 물려줬는데,
언젠가부터 A모드, 60분의1초이하의 저속 셔터에서
랜덤하게 셔터가 닫히질 않는다.
그래도 이놈은 열리기는 하니까 위의 두놈보단 낫다.싶기도 하지만
어차피 해당 컷을 날려먹는다는 점은 똑같다.
이놈은 다행히도 A모드에서만 셔터가 죽고
같은 속도를 수동으로 셋팅하면 제대로 끊어진다.
즉.M모드로 쓰면 문제 없지만.... 내가 M모드에 익숙하지 않은게 문제.

어설프게라도 작동하니 고치기도 귀찮다. 젠장할. -_-


좋아라 하는 필름바디들이 다들 저모냥이니.요즘엔 출사를 나가도 (잘 나가지도 않는다)
왠지 스트레스만 쌓이는것 같다.


이러다 159MM이라도 지르지....싶다.(왜 결론이 -_-;; )

Posted by 모처럼
TAG f3hp, g1, GR1S
보기/非인간2008.09.11 23:44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유럽가서 장만한 새 차. (물론 뻥)





토리노에서 마주친 이탈리안 레드의 페라리 F599.



박력 넘치는 모습에 압도되어 한참동안이나 넋을 잃고 바라보았다. (GR1만 가지고 나갔던것을 매우 후회했다.)

사진을 통해서 볼 때에도 충분히 아름다웠지만

이렇게 직접 대하고 보니, 사진을 통해서는 절대 느낄 수 없었던 포쓰가.....



Ferrari.



이쯤되면 꼭 사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해주더라.

Posted by 모처럼
나날2008.05.20 23:18
멀쩡히 잘 쓰고 있던 GR1s가 (아니, 시시때때로 팔아먹을 궁리만 하던... -_-;; )
지난 주말부턴가? 셔터가 찌르르르- 하는 소리가 나는 것이었다.
원래 이런 소리가 났던가? 하고 의아하게 여겼지만, 저속셔터라서 그렇겠거니. 하고 그냥 넘겼다.
(생각해보면, 참 무심했다. -_-)

가운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서 병원 아무데서나 막 찍어대던 중,
해질 무렵 어두컴컴하고 퀴퀴한 4층당직실의 모습으로 슈퍼리아400의 마지막 몇 컷을 채우고
필름을 꺼내고, 뒷판을 연 채로 셔터를 눌러보니,

















안.열.린.다. . . . . . . OTL







혹시나 싶어서, 조리개를 바꿔가면서 열심히 시도해 보아도,






안.열.린.다. . . . . . . OTL






그래도..그래도... 하면서, 배터리를  뺐다가 다시 껴보니,







안.열.린.다. . . . . . . OTL





젠장젠장젠장....을 속으로 외치며 콘탁스클럽, 포익틀란더클럽 등등을 뒤져보니,



1) 일본 리코로 보낸다 (혼자 다 해야 한다/대략 1주일~2주일 정도?)

2) 홍콩 리코로 보낸다 (이경우는 국내 수입 총판에서 대행해준다/몇달씩 걸린단다-_-)

3) 비용은 약 19만원 ㅜㅜ



지금은 바쁘기도 하고, 1주일 후면 거제도로 내려가있을것이기 때문에,

시간도 많은 거제도에서 해결책을 찾아보기로 했다.



시간도 아깝고,

돈도 (물론) 아깝고,

어디부터 날아갔을 지도 모를 내 필름과, 그 장면 장면들이 참 아깝다.



Posted by 모처럼
TAG GR1S
보기/非인간2007.12.07 03:32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GR1s.

중간 감상...

Posted by 모처럼
보기/非인간2007.12.07 03:31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유진이네 고양이.
인형같은 자세로 앉아 있다.

Posted by 모처럼
TAG GR1S
장비2007.10.09 02:03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Multi-Segment | 1/160sec | f4.5 | 0EV | 70mm | ISO-100 | No Flash




언제, 어디서든, 무엇이든 찍기 위해서.

Ricoh, GR1s.







*그래도 청바지 주머니에 넣고 다니기는 힘들던데. -_-;;;;
Posted by 모처럼
TAG GR1S